2010.06.13 14:22 잡담

LG 에어컨 A/S 후기

LG 에어컨 a/s를 요청하니 그날 저녁에 바로 오셨다.


에어컨바람에 냉기가 없었던건 역시 냉매가스가 부족해서 였다.
그래서 냉매가스만 충전했다.


흠. 여기서 문제는,

산지 1년도 안된(2009년 7월 중순 구입) 에어컨이 왜 가스가 없을까?
A/S 기사 아저씨가 오셨을 때 부터 줄곧 달라 붙어서 지켜보았다. 무슨말하나 싶어서.
기사아저씨가 냉매가스를 확인하기 위해 충전된 관의 나사(?) 같은 것을 손으로 살짝 돌려보았다.
그런데 그게 힘없이 풀려버렸다. 원래는 몽키(맞나? 이런 기구 이름을 모르겠구만) 같은 걸로 풀어야 될 정도로 꽉 조여져 있어야 되는데 그게 느슨했다는 것이었다.

오만 생각이 들었다.

분명 작년 처음 샀을 때는 여름 끝날 때까지 썼었다. 그렇다면 아주 질질 샐정도였다면 작년 여름에 이미 문제가 생겨야 할 텐데
기사님이 오늘 처럼 점검차 손으로 딱 만지니깐 풀렸다는 것은???
다른 사람의 소행인가? 이런것도 누가 악의적으로 손을 보고(?) 돌아댕길까?

아무튼 이번엔 아저씨가 몽키로 꽉 쪼아주셨다.
만약 내년에 문제 생기면 악의적으로 누군가가 했다는 것이고 문제가 안생기면 처음 설치한 업체가 대충 하고 갔다는 것일 것이다.

이로서 LG전자에 대한 나의 오해가 사라졌다.
왜냐면 처음 설치한 업체 잘못이거나 이 동네 누군가가 악의적으로 나사를 풀어놓았기 때문이다.

그리고 좀 미안한 것이  울 건물 어떤 이웃 아줌마가 에어컨 아저씨의 봉고차가 자기차 막았다고 빼달라고 얘기하는 것을 신경질적으로 하시던데 그냥 빼달라고 하면 될 것을. 쩝. 그렇게 성질을 내셔야 할까? 참 아저씨 충전중에 다시 차빼러 가시는데 얼마나 미안하던지....

뭐 나도 공돌이 아닌가. 쩝. 아저씨를 위로 해드리고 하니깐 오히려 너털 웃음을 웃으시곤 그냥 흔히 있는 일이라고 하실땐. 쩝.

아저씨 고생많으셨습니다. 그리고 고맙습니다.

참고로 난 산지 아직 1년 밖에 안되어서 비용은 무료였다.

LG 전자에 대한 오해를 지울 수 있었고 또 시원한 방이 되어 행복한 하루다. 푸하하~ 아이 좋아~


'잡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통영의 우리집 I  (0) 2010.06.13
LG M2600D 모니터  (6) 2010.06.13
LG 에어컨 A/S 후기  (7) 2010.06.13
짜증나는 LG 에어컨  (0) 2010.06.08
우리집 배는 카이저  (0) 2010.05.09
L 자형 책상으로 바꾸다.  (0) 2010.05.04
Posted by 없다캐라

블로그 이미지
없다캐라

태그목록

공지사항

Yesterday20
Today0
Total191,777

달력

 « |  » 2019.5
      1 2 3 4
5 6 7 8 9 10 11
12 13 14 15 16 17 18
19 20 21 22 23 24 25
26 27 28 29 30 31  

글 보관함